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소식 > 경기도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협동조합으로 건설기능인 자생력 강화
도일자리재단, 설립지원 활성화 간담회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3/11/17 [15: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건설기능인 협동조합 설립지원 활성화 간담회 모습.

 

 

경기도와 경기도일자리재단이 건설기능인들의 자생력 강화를 위한 협동조합 설립 지원에 나섰다.

 

경기도일자리재단은 15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건설기능인 협동조합 설립지원 활성화 간담회를 열고 건설기능인들의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일자리 확보를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건설분야 협동조합인, 숙련건설기능인력 양성사업 교육생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해 건설 협동조합 운영 및 설립 사례를 소개하고 건설인 협동조합 설립 관련 멘토링을 통해 협동조합별 사업 모델과 설립 방향 등을 논의했다.

 

재단은 2020년부터 건설기능인의 일자리 확보를 통한 자생력 강화를 위해숙련건설기능인력 양성사업 교육생들을 대상으로 협동조합 설립을 지원하고, 관련 기초·심화교육 및 컨설팅 등을 제공해 왔다.

 

지원을 통해 올해 스마일 건축 및 기대 협동조합 등 4개의 건설기능인 협동조합을 포함하여 2020년부터 총 10개의 협동조합이 설립, 활동하고 있다.

 

재단의 주택보수 다기능공 교육을 수료하고 협동조합을 설립한 교육생 김모씨는 건설분야에서는 현장 팀장과 인맥이 없으면 일자리를 구하기 어려운 실정이라며 협동조합을 통해 건설기능인들이 힘을 모아 스스로 공사를 수주하고 이전보다 안정적인 일자리를 가질 수 있게 되어 의미있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선영 경기도일자리재단 융합인재본부장은 건설기능인들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서 협동조합을 통한 일자리를 늘려 나가야 한다라며 건강한 건설 일자리 창출을 위해 협동조합 자립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와 경기도일자리재단은 건설인력 수급 문제 해결을 위해 2019년부터 숙련건설기능인력 교육훈련 및 취업지원 사업을 추진해 왔다. 건설현장에 바로 투입될 수 있는 타일, 건축목공, 형틀목공, 철근, 도배필름 등 실무중심의 건설 기술교육을 통해 현재까지 6,600명의 건설 인력을 양성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