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성시문화재단 도서관, 시민창작 프로그램 ‘1인 1책 쓰기’ 도서 11종 발간
시민 창작 활동 기회 제공, 자서전·에세이·동화 등 다양한 주제의 이야기를 담아
 
김중근 기자 기사입력 :  2021/01/28 [11: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화성시문화재단 도서관에서 진행한 ‘1인 1책 쓰기’를 통해 발간된 도서들.  © 화성신문


 

화성시문화재단 도서관에서 지난해 진행한 ‘11책 쓰기사업의 결과로 도서 11종이 발간됐다.

 

‘11책 쓰기는 시민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으로 자서전, 에세이, 단편 동화 등 3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한국문인협회 화성시지부, 화성작가회의 등 지역 작가들과 함께한 ‘11책 쓰기프로그램은 참가자 30명에 대한 비대면 원고 멘토링 및 온라인 특강으로 진행됐다. 자서전 9권과 단편 동화 1, 에세이 모음집 1권 등 총 11권 책 출판을 지원했다.

 

자서전 9권은 나의 이야기’(정아름), ‘89년생 임지영’(임지영), ‘나를 바꾸는 시간’(이유진), ‘어쩌다 소방관이 되었습니다’(황인호), ‘나의 꿈은 여전히 ing~^^’(안무궁화), ‘꿈꾸듯 행복했던 제주살이’(이은아), ‘지난 인생의 발자취를 기억해 본 시간’(고현철), ‘레베카 혜주 박’(박혜주), ‘다양한 것들로 나를 표현하기’(이선영). 자서전에는 출생부터 학창 시절, 미래를 위한 꿈과 도전, 가족, 여행 등 시민 작가들의 인생이야기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에세이 모음집 제목은 반짝이는 오늘은’(김지민 외)이다. 단편 동화집 푸르른 내일은’(김혜영 외)에는 총 21명의 시민 작가가 참여했다.

 

해당 자료는 관내 도서관 18개관에 장서로 등록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올해도 ‘11책 쓰기사업은 계속 추진된다.

 

김중근 기자 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