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오피니언 >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웅진코웨이(021240)
정오영 (주)평택촌놈 대표
 
화성신문 기사입력 :  2019/07/15 [10: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오영 (주)평택촌놈 대표     ©화성신문

시장의 흐름이 확연히 꺾이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물론, 시장의 흐름은 얼마든지 다시 좋아질 수도 있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단순히 지수가 고점에서 조금 하락했다고 해서 그렇게 판단하는 것은 아니다. 전반적인 상황 자체가 좋지 못 하기 때문에 그런 판단을 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어쨌든 지수가 하락하면서 시장의 분위기는 다시 큰 불안감을 주는 상황으로 변하는 모습이다. 안타까운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이렇게 시장이 어려울 때는 수익보다는 관리에 중점을 두고 대응해야 한다. 무리하게 수익을 추구하기보다는 관리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주식 비중을 줄이는 등 하락에 대비한 대응을 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 어쨌든 무리하지 않으면서 시장의 흐름에 맞게 잘 대응하기를 바란다. 오늘은 최근에 다시 시장의 관심을 끌었던 기업을 살펴볼까한다. 웅진코웨이가 오늘 살펴볼 기업으로 매각 관련 이슈로 언론에 자주 노출되는 상황이다. 

 

웅진코웨이의 시작은 1989 년으로 한국코웨이가 설립되면서부터다. 1990 년부터 정수기 판매를 시작했고, 1992 년에 웅진코웨이로 사명을 변경했다. 1994 년에는 공기청정기를 판매했으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외환위기로 어려움을 겪었던 1998 년 렌탈 및 코디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당시 어려움을 겪던 웅진코웨이가 한 단계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생각이다. 이후에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면서 정수기 시장의 독보적인 1위 기업으로 자리했다. 

 

꾸준히 좋은 모습 만을 보일 것 같던 상황에서 그룹의 재정적인 문제로 2012년 매각 절차를 통해 MBK 파트너스에 넘어갔다. 이후 코웨이는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였고, 2018년 다시 웅진 그룹이 인수하게 됐다. 하지만 무리한 인수의 후유증인지 다시 매각절차를 밟고 있다. 시장에서는 웅진 그룹에 인수되는 것 보다 다시 매각되는 것을 더 반기는 흐름이다. 어쨌든 여러모로 안타까운 상황이 아닌가 생각한다. 얼음 정수기 사태 등 아쉬운 상황도 있었지만 꾸준히 좋은 흐름을 보일 수 있는 기업이 너무 기업 외적인 상황에 흔들리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 

 

증시에는 2001년 8월 상장했는데 이후 흐름은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다만 최근 주가의 흐름은 부침이 있었다. 매각 관련 이슈로 등락이 심한 모습을 보였는데, 지금 흐름은 역시 지수를 볼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당분간 주가의 흐름에 큰 기대를 하기는 어렵다고 보인다. 그렇기 때문에 당분간은 관망하면서 시장의 흐름에 따라 대응하는 것이 좋겠다. 

 

www.502.co.kr 한글주소 : 평택촌놈, 502in @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