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경기도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 1인가구 맞춤형 지원 나선다
생애주기별 특성 반영한 맞춤형 정책 지원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02/24 [09: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이 20일 브리핑을 통해 1인가구 지원 계획을 밝히고 있다     © 화성신문

경기도가 ‘1인가구 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1인가구 대상 경기도 맞춤형 지원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에 나선다.

 

따로, , 같이 더불어 사는 나우리(+우리) 공동체 구현이라는 비전 아래 1인가구의 독립적 삶과 공동체의 삶을 동시에 존중하고 보호하는 사회를 구현한다는 구상이다.

 

이병우 도 복지국장은 지난 20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경기도 1인 가구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이 국장은 “1인 가구는 주요 가구형태로 급부상한지 오래지만 여전히 정책적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도내 1인 가구에 대한 맞춤형 정책 지원을 제공해 누구도 소외당하지 않는 공정한 경기도를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경기도 1인가구 지원 계획은 상호 돌봄으로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고 생애주기별 수요 맞춤형 정책을 추진한다는 목표아래 이를 실현하기 위한 6개 분야 18개 추진과제로 구성됐다.

 

도는 1인가구의 주요 정책 수요인 외로움고립 극복 혼밥개선 소셜다이닝 홀로서기 지원 건강지원 안전 생활환경 조성 웰다잉 지원 등 6개 분야에 대해 세부 추진과제를 선정하고 올해 시범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이 같은 경기도형 1인가구 지원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도비 22억 원을 포함한 정책 사업비 33억 원과 도비 128억 원을 포함한 주거지원 사업비 1,108억 원 등 총 1,141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2020년에는 청년·중장년 1인가구 중심으로 수요자 맞춤형 정책을 시범적으로 추진하고 그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2021년부터 본격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이병우 복지국장은 경기도 1인가구는 전체 가구의 1/4이상을 차지함에도 정책적 지원은 부족한 실정이라며 가족안전망 해체로 사회적 관계단절·고립 등 사회문제에 노출돼 있는 1인가구가 공동체 안에서 더불어 잘 살아갈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