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촌지구 공동주택 지구지정 취소해야”
주민대책위 청와대까지, 리어카 가두시위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9/09/10 [09: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어촌 공동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가 청와대까지 리어카를 끌고 가는 가두시위 중이다.     © 화성신문

 

화성어천지구 공공주택 사업을 반대하고 있는 ‘어촌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이병찬)’는 4~5일 화성시에 탄원서를 전달하고 청와대까지 57km를 리어카를 끌고 가는 가두시위를 벌였다.   

 

어천 공공주택 사업은 LH공사가 74만3,783㎡ 부지에 3,741세대의 공동주택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8년 12월31일 지구지정이 된 이후 일부 지역주민의 반대에 부딪쳐 왔다. 

 

반대 주민들은 배후에 산업단지나 업무시설·학교 등이 전혀 없고 반경 10km 이내가 농지로 구성돼 사업성이 전혀 없는 곳이라며, 공익성을 위해 그린벨트 유지를 주장해 왔다. 지속적인 집회를 통해 어천지구 공공주택 사업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법원에 지구지정 처분취소 소송을 진행 중이다.  

 

이병찬 대책위 위원장은 “어천지구는 40년 이상 그린벨트로 묶여 자연생태계가 잘 보존돼 법정 보호종인 맹꽁이, 능구렁이 등은 물론 다양한 동식물들이 서식하고 있는 곳”이라며 “주민들은 친환경 농법을 하면서 생태계를 잘 유지 보호해 왔는데 공익사업이라는 명분없는 주장으로 아파트를 짓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업지의 지리적 적정성, 화성시 공공임대 주택의 과잉공급, 주민들이 2차 피해, 부실한 환경영향평가 등 여러 문제점으로 사업을 중단해 줄 것을 국토부에 요청하는 공문도 발송한 상태”라며 “이제라도 명분도 실리도 없는 공공주택 사업을 포기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리어카 가두시위는 ‘조상이 물려준 고향 땅에 묻히고 싶다’는 구호 아래 리어카에 흙을 싣고 행진한 후 청와대 앞에 뿌리는 것을 목표로 했다. 

 

서민규 기자 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