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경기도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 공정특사경, ‘불법사금융 피해자 구제 상담소’ 9곳 운영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2/04/08 [09: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이 불법사금융 피해자 구제 상담소에서 시민들의 고충을 듣고 있다.

© 화성신문

 

경기도가 불법사금융 피해 우려 지역을 찾아가 피해 상담부터 신고구제 절차 등을 안내하는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4월 한 달간 전통시장과 상점가 9곳에서 운영한다.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4일 안산 시민시장을 시작으로 22일까지 부천원미, 안양중앙인정, 용인중앙, 양평물맑은, 부천상동, 구리전통시장, 시화공구상가, 성남중앙지하상가 등 9곳을 찾아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를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피해상담소 운영 방식은 불법사금융 전담 수사관으로 구성된 상담조가 임시 상담 창구를 마련해 직접 피해 상담·접수, 신고·구제 절차 등을 안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피해 확인 시 경기도 서민금융지원센터를 통한 극저신용대출등을 안내하고 피해 유형과 대처 요령 등을 담은 홍보물도 배부한다.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는 불법사금융 이용 노출에 대한 부담감, 보복의 두려움, 생업 등의 이유로 수사기관 방문을 기피하는 피해자를 위해 도가 직접 현장을 찾아가는 사업으로 2020년 처음 시작됐다.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 현재까지 도내 전통시장·상점가 24(‘2016, ’218), 대학교 5(‘21), 산업단지 4(’20) 33곳을 찾아 상담 120여 건, 피해 예방을 위한 홍보물 배부 등의 활동을 했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피해상담소는 ‘20년 금융위원회의 불법사금융 근절 우수시책에 선정됐고, 서울시 등 다른 지방정부로도 확대돼 운영 중이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장기화된 코로나로 운영자금 등 급전이 필요한 소상공인들의 불법사금융 피해가 클 것이라며 피해상담소 운영을 통해 불법사금융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