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경기도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실시공 예방 위한 ‘품질관리 컨설팅반’ 운영
도 발주 도로현장 15곳, 건설물 품질 향상 기대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2/04/07 [11: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가드레일 수평지지력시험(지방도 325호선 불현신장 도로확포장공사모습, © 화성신문

 

경기도건설본부가 도로공사에 사용하는 레미콘아스콘 등 현장 반입 자재 품질 적합도를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는 품질관리 컨설팅반을 국지도 98호선 실촌~만선 등 15곳에서 연말까지 운영한다.

 

품질관리 컨설팅반은 도내 건설공사 부실시공을 예방하고, 구조물의 적정 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운영하고 있다. 현장 건설사업관리단에서 전적으로 확인한 기존 방식과 달리 안전 관리 강화를 위해 도 건설본부 품질시험팀 소속 전문직원과 사업별 건설사업관리단장이 함께 한다.

 

점검 대상은 국지도 98호선 실촌~만선(3.86)과 지방도 325호선 불현~신장(6.43) 15곳으로, 점검 대상별 1~3회씩 총 30회 컨설팅반을 운영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흙, 혼합골재 등으로 성토된 지반의 다짐도가 적정한 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평판재하시험(흙쌓기 지반의 버티는 힘을 구하는 시험), 레미콘, 아스콘 등 현장 반입된 건설자재 품질의 적정성 여부, 보도블록, 벽돌을 비롯한 현장 사용 자재 적정 여부 등이다.

 

현장에서 품질시험이 곤란한 자재는 시료를 채취해 도 품질시험실에서 직접 적정성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도 품질시험실은 평판재하시험138종의 품질시험이 가능한 국공립시험기관이다.

 

도는 확인 결과 불합격 자재는 현장 밖으로 반출 등 불량 건설자재 반입을 사전 차단할 예정이다. 다짐도 등 시공 미흡(지적) 사항은 건설사업관리단장이 적정 여부 확인을 받아 2개월 내 시정 조치할 계획이다.

 

한대희 경기도건설본부장은 공사 품질을 높이고 안전한 건설 현장 만들기에 기여하겠다건설현장 관계자에게 주는 긴장 효과도 있고, 궁극적으로는 도 건설행정에 대한 도민 신뢰도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