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투표하러 갔더니 이미 누가 내 이름으로 투표했네요”
화성시 동탄5동 투표소서 ‘황당 상황’ 발생
 
김중근 기자 기사입력 :  2022/03/09 [17: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사진은 이 글과 관련 없음. 유권자들이 통탄5동 제7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 화성신문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 투표소에서 투표하러 온 유권자가 투표권을 행사하지 못하고 귀가하는 일이 발생한데 이어, 화성시 동탄신도시에도 유사한 일이 발생했다.

 

A씨는 이날 오후 5시께 동탄5동 제1투표소에 제20대 대통령 선거 투표를 하러 갔지만, 선거인명부 확인 과정에서 자신의 이름을 적는 칸에 이미 다른 사람이 사인한 것을 확인하고 따졌다.

 

결국 A씨는 선관위 직원이 확인서를 써 준 후에 투표를 마칠 수 있었다.

 

김중근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