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성시 M.I.H 프로젝트 예술단 통합기획공연 ‘보헤미안의 꿈’ 성황리 개최
 
김중근 기자 기사입력 :  2021/11/24 [18: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화성시문화재단이 지난 18일과 19일 양일간 동탄복합문화센터 반석아트홀에서 진행한 화성시 M.I.H 프로젝트 예술단 통합 기획 공연 보헤미안의 꿈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화성시 M.I.H 프로젝트 예술단은 코로나19로 공연예술이 중단되면서 심각한 경제적 위기를 겪고 있던 지역의 청년 예술가들이 좌절하지 않고 예술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2020년부터 화성시와 화성시문화재단이 지원하고 있는 청년 예술지원 사업이다.

 

일반적으로 생소할 수 있는 단체명 ‘M.I.H’‘Made In Hwaseong’, 즉 화성에서 제작한다는 뜻을 지니고 있다.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여러 장르의 청년 예술가들이 예술적 재능을 공유하여 창작된 작품을 통합 기획 공연으로 시민에게 선보이고 있다.

 

특히 이번 통합 기획 공연은 장르가 가진 개성을 부각시키고 다채로운 구성의 협업을 선보이기 위해 양일간 서로 다른 테마로 진행됐다.

 

181차 공연은 국악 단원 5명의 가야금 연주 ‘Funday’를 오프닝으로 보컬 단원 8명의 ‘Seasons of love’, 스트릿 댄스 단원 13명의 ’, ‘Robot Rock’ 등 장르 특화된 무대는 물론 스트릿 댄스와 관현악 그리고 국악 연주단원의 ‘Flex 난봉가’, ‘Last Carnival’ 등 컬래버레이션 프로그램 구성으로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192차 공연은 보헤미안의 꿈-클래식버전으로 연출되어 더욱 기대를 모았다. 클래식 음악회의 원칙으로 여겨지는 반사판 구조물에서 벗어나 화려한 조명과 테마별 무대 영상 장치로 보헤미안의 분위기를 디자인하였다.

 

특히 지난 11월 대구 월드 오케스트라 시리즈초청 공연을 통해 호평 받은 바 있던 40여 명의 관현악 단원과 국악 단원의 연주곡 이산별곡으로 동서양의 조화로운 감동을 이어갔다.

 

8명의 보컬과 관현악 단원의 협연을 통해 선보인 ‘Bohemian Rhapsody’, ‘Show must go on’곡을 통해 세상의 관습이나 규율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분방한 예술가의 삶에 대한 의지를 작품으로 무대화하여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김중근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