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작홍사용문학관, ‘나를 위한 인문학’ 개최
김영란 전대법관, 안진걸 민생캠페이너, 박준 시인, 고규홍 작가 연속 특강
 
김중근 기자 기사입력 :  2021/12/01 [11: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화성신문

 

  

노작홍사용문학관이 현장에서 강사와 시민이 직접 만날 수 있는 인문 강좌인 나를 위한 인문학을 개최한다.

 

나를 위한 인문학은 기나긴 거리두기의 시간을 통과하면서 지친 심신을 달래고, 한 해를 정리하며 각자가 자기를 위한 생각과 철학, 행위들을 살필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획됐다.

 

이번 행사는 127()8(수요일), 이틀 동안 네 개의 주제로 노작홍사용문학관 산유화극장에서 회당 40명을 대상으로 무료로 진행된다.

 

7일에는 문학헌법에 대한 주제를 다룬다. 오후 2시에 열리는 첫 번째 강좌는 박준 시인의 읽는다고 달라지는 일은 없겠지만이다. 우리 곁에서 빛을 내고 있는 일상들이 어떻게 시와 문학으로 변모되는지를 알아보고 좋은 시를 함께 읽어보는 시간도 가진다.

 

같은 날 오후 7시에 진행되는 두 번째 강좌는 김영란 전 대법관의 김영란의 헌법이야기. 우리 헌법이 지금과 같이 자리 잡게 된 역사적 사건들과 헌법의 제정과 개정에 대해 살펴본다.

 

8일 수요일에는 나무시민운동에 대한 주제로 진행된다. 오후 230분에 진행되는 세 번째 강좌는 나무칼럼리스트 고규홍 작가의 이 땅의 큰 나무에 담긴 사람의 향기. 나무에 남은 사람살이의 무늬를 찾아내고, 그 현재적 의미를 짚어봄으로써 생태인문학적 지평을 넓히며, 숨 가쁜 삶의 여유를 찾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후 7시에는 마지막 강좌로 안진걸 민생캠페이너의 세상과 우리 삶을 바꾸는 NGO 이야기가 진행된다.

 

나를 위한 인문학참여신청은 123일까지 노작홍사용문학관 홈페이지(https://c11.kr/inmoon12)로 접속해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김중근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