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파릇 파릇 새싹 시인 탄생!’
송화초, 독서동아리 동시집 출간…‘우리 생각을 피자’에 작품 수록
 
윤현민 기자 기사입력 :  2017/11/29 [09: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송화초 독서동아리 ‘書로행복’ 부원들이 자신의 작품이 수록된 동시집 ‘우리 생각을 피자’를 손에 들고 기뻐하고 있다. /송화초등학교 제공    

 

“내가 쓴 시가 책으로 나오다니! 너무 신기해요!”

 

송화초등학교 독서동아리의 1년간 활동이 동시집으로 출간됐다. 

 

송화초는 최근 교내 도서관에서 독서동아리 ‘書로행복’의 지난 1년 간 작품을 수록한 동시집 ‘우리 생각을 피자’ 출판기념회를 열었다고 27일 밝혔다.

 

‘書로행복’은 4학년과 5학년 10명씩 모두 20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창의적 체험활동시간을 활용해 틈틈이 작품활동을 해 왔다.

 

작품들도 하나 둘 쌓이면서 지난 1년간의 활동을 정리할 필요가 생겼다.

 

이에 부원들은 도서관에서 동시를 쓰고 발표해 왔던 활동을 정리하기에 나섰다.

 

작품 소재 선택, 표지 디자인 등 동시집 출판 전 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또 교내 홍보, 초대장 제작, 출판기념회 역할 분담에도 이들의 땀이 녹아들었다.

 

특히 동시집 제목도 학생들의 의견이 주도적으로 반영돼 결정됐다.

 

아동들의 대표 기호음식으로 꼽히는 피자에 착안했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김 모(12) 양은 “피자는 여러 가지 재료가 모여 맛을 내고 함께 나누어 먹을 수 있는 음식”이라며 “이런 의미에서 20명 동아리부원의 개성과 생각이 자유롭게 피어나는 아름다운 독서동아리가 되고 싶어 제목을 붙였다”고 했다.

 

학교 측도 자라나는 아이들의 인성교육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들을 지도한 오송희 사서는 “처음엔 자신이 없었던 아이들도 나중에는 멋진 시를 직접 쓴 자신에게 놀라기도 했다”며 “시상이 떠오르지 않을 때에는 도서관에 소장된 동시집을 읽으며 독서의 의미와 중요성을 알고 아름다운 심성을 기르는데도 크게 도움됐다”고 했다.

 

부원들은 도서낭독, 서가정리, 장서검색 등 다양한 활동도 해 오고 있다.

 

매주 목요일 오전엔 2학년 학생들에게 책 읽어주기 봉사활동을 한다.

 

또 도서관 서가 정리, 저학년 도서 검색, 장서 안내 등에도 적극 나선다.

 

학교 관계자는 “이번 출판기념회는 담임교사, 학부모님과 친구들이 참석해 축하를 해줘 동아리 부원 모두 성취감을 맛보는 행복하고 뜻 깊은 자리였다”며 “다른 학생들에게도 독서습관 및 인성함양을 위한 좋은 동기부여가 될 것”이라고 했다. /윤현민 기자 news@ih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