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소식 > 경기도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1년만에 의무소방대 해단, 역사속으로
22일 해단식, 2104명 재난 현장 큰 역할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3/05/24 [09: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기도 안전의 한 축을 담당했던 의무소방대가 해단식을 갖고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20여 년간 화재 예방과 진압, 구조활동 등 소방공무원 곁에서 도민 안전의 한 축을 담당했던 의무소방대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22일 오산 소재 경기도국민안전체험관에서 의무소방대 해단식을 개최했다. 해단식에는 조선호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을 비롯한 소방 관계자와 의무소방원 출신 소방공무원, 다음 달 전역을 앞둔 73기 의무소방원 16명 등이 참석했다.

 

의무소방대는 지난 2001년 서울 홍제동 화재 사고로 6명의 소방관이 순직한 사고를 계기로 설치됐다. 군 복무 대신 소방업무를 수행하는 전환복무제도로서 병역자원 감소 등의 이유로 제도가 폐지돼 73기가 마지막 기수가 됐다. 경기소방은 지난 20025231기 입대를 시작으로 다음 달 13일 전역하는 73기까지 2104명이 화재 등 재난 현장에서 활동했다.

 

해단식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낸 뜨거운 심장’ GOOD BYE(굿바이) 경기도 의무소방대란 제목의 해단 영상물 시청을 시작으로 진행됐다.

 

조선호 본부장은 의무소방원 1기인 이병현씨와 73기 홍석창 수방에게 기념패를, 나머지 7315명에게 전역증을 전달했다.

 

이어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의무소방대가 직접 제작한 기념물(가로 4.9m세로 2.1m 2) 제막식이 진행됐다. 기념물은 지난해 9월 경기소방 의무소방원 65명이 모여 작품명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의무소방원’ ‘우리는 의무소방을 기억합니다라는 2개의 기념물을 통해 의무소방원의 활동을 상징화한 모습과 21년 동안 거쳐 간 의무소방원 2104명의 공로를 기리고 기억하는 공로패를 형상화했다.

 

의무소방원 대표 한규연 수방은 기념사를 통해 무엇보다 몸 건강히 전역하게 도와주신 경기소방 모든 관계자분께 이 자리를 빌려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라며 비롯 몸은 소방 조직을 떠나지만, 마음 한켠에는 언제나 도민을 위해 봉사했던 경기소방의 뜨거운 자부심이 자리하고 있을 것이다. 의무소방대가 모두의 기억 속에서 영원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조선호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은 의무소방원들은 지난 20여 년간 인력이 부족한 소방 조직에 없어서는 안 될 큰 역할을 해준 존재들로, 도민의 안전과 소방 발전을 위해 열정과 헌신해준 모든 의무소방원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다음 달 전역을 앞둔 마지막 73기 대원들은 사회로 돌아가 자랑스러운 의무소방대 출신임을 잊지 말고 자신의 꿈을 향해 힘찬 항해를 펼쳐주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