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정치·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개발제한구역 주택개량 보조사업 범위 확대해야”
화성시,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서 개선안 제시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20/07/15 [15: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10'개발제한구역 정책발전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 회의에서 서철모 제3기 협의회장(화성시장) 등이 제도 개선안을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 화성신문

     

 

화성시는 15일 경기도 고양시 소노캄호텔 그랜드볼룸 홀에서 열린 제 10'개발제한구역 정책발전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 회의에서 개발제한구역 주택개량 보조사업 신청자의 범위를 확대하는 제도 개선안을 제시했다.

 

개발제한구역 내 노후주택 비중이 높고, 기반시설 부족 등으로 주민 실생활과 관련된 지원을 위해 2016년부터 개발제한구역 지정당시 거주자 노후주택을 소유하고 3년 이상 실제 거주하는 자에 한해 주택개량보조사업이 시행되고 있다. 그러나 신축된 지 20~30년 이상 된 노후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구역 내 주민들이 보조금 신청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는 것이 화성시의 설명이다.

 

화성시는 이에 대한 개선 사항으로 개발제한구역 내 노후주택(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을 소유하고 20년 이상 실제 거주하고 있는 자가 보조금 신청 가능하도록 개발제한구역 주택개량보조사업 및 LPG소형저장탱크 지원사업 운영방안신청자 범위 확대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외에도 개발제한구역 내 경지정리 농지 영농을 위한 성토 제한(시흥) 개발제한구역 내 주택 및 근린생활시설 신축 요건 완화(의왕) 도시관리계획(집단취락지구) 변경 허용(양주) 안 등이 논의 됐다.

 

한편 개발제한구역 정책발전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는 사업시행과 재정부담의 주체인 경기도 기초단체장의 단합된 의견을 국회와 정부에 전달하기 위해 지난 2015년 창립했다. 이날 제3기 협의회장인 서철모 화성시장이 회의를 주재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주민들의 실생활과 밀접히 관련된 문제임을 고려해 협의회의 단합된 의견을 모아야 한다""협의회에서 제안된 안건을 국회와 국토교통부 등에 정확히 전달해 국민들의 실생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