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칼럼] 오늘부터 새해입니다
 
박민서 기자 기사입력 :  2006/01/31 [00: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연초가 되면 사람들은 신년 계획을 세운다.
남자들 가운데 가장 쉽게 세우는 것 중 하나가 ‘올해는 담배를 끊겠다’는 것이다.
그래도 요즘에는 금연에 성공했거나, 아예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이 많다고는 해도 아직은 적지 않은 사람들이 담배를 피우고 있다.
따라서 신년 초에는 금연을 선언하는 경우가 상당하다.
실제, KT&G에서 발표되는 담배 판매량도 통상 1월 초에 급격히 줄어드는 것으로 나온다.
그러나 작심삼일이라고, 금새 포기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올해 금연을 선언하고 포기한 사람들에게 권하고 싶다.
오늘부터 새해가 다시 시작되는 것이라고.

이는 남성들에게만 해당되는 것은 아니다.
또 올해는 다이어트에 성공해야지 하고 연초에 선언했던 사람들에게 권하고 싶다.
똑같이 말이다.
설날은 음력으로 새해가 시작되는 것을 말한다.
그러니 당연히 지난 1월 1일 목표했다가 중도에 포기하고 만 일을 이제부터 다시 시작했으면 하고 권하고 싶다.

새해가 새로 시작되었으니 새 출발을 하자고 주장한다.
병술년 새해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지난 1월 1일은 병술년이 시작된 것이 아니라, 2006년이 시작된 날이다.
늦었지만, 올 신년 계획을 다시 시작하려는 사람들에게 꼭 이 말을 전하고 싶다.
“병술년 새해가 오늘부터 시작됐다”

특히 올 해는 우리 지역의 경우, 정치적으로 매우 중요한 한 해이다.
오는 5월 31일 동시 지방선거가 실시된다.
우리 지역의 대표자인 시장을 다시 뽑게 되고, 우리 지역을 대표할 경기도의원과 화성시의원 등을 모두 새로 선출하게 된다.
이제 우리 지역의 대표로 선출될 분들에게는 새해가 시민들에게 받을 평가를 준비하는 매우 중요한 시작인 것이다.

시작이 반이라고 했다.
이제 반이 간 것이다.
새 출발을 통해 새로운 분위기로 올 한 해, 병술년을 뜻 깊고 보람있게 시작할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뛰었으면 한다.
병술년은 개의 해다.
부지런하고, 주인을 위해 충성을 다하는 개처럼, 우리 지역의 정치인들도 시민들을 위해 부지런하고 충성스럽게 일하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

새 계획으로 활기찬 한 해를 시작하기 바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