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뉴스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탄 김연화씨, ‘시와표현’ 신인상 수상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9/01/14 [09: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시와표현으로부터 신인상을 수상한 김연화씨     © 화성신문

동탄에 거주하고 있는 김연화씨가 캐리어 가방 속에 사는 목격자4편으로 월간 시와표현8회 신인상을 수상했다.

 

김연화씨는 심사위원으로부터 서정적 현실에 관한 개성 있는 인식을 보여주고 있다동일성을 통해 인간 화해가 이루어지는 지점에 김연화의 언어가 놓일 것이다는 평을 받았다.

 

그의 작품 동백나무에 주꾸미꽃이 피었다, 뼈 한 잎은 삶과 죽음의 동일성 등을 담으면서 시인의 뛰어난 상상력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김연화씨는 울림이 있는 시 잘 쓰는 시인이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김연화씨는 노작홍사용문학관에서 문예 강좌를 수강하며 시인의 길을 단단하게 다졌다. 김씨의 수상에 노작홍사용문학관도 문학관의 큰 자랑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서민규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