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칼럼] 외국인들에 대한 대책을 고민해 보자
 
박민서 기자 기사입력 :  2006/01/25 [00: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우리 주변에 얼마나 많은 외국인 근로자, 아니 불법 체류자가 생활하고 있는지 확인조차 안되고 있다. 이제, 외국인 불법 체류자 문제는 단순히 법률적 문제로만 접근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이 든다. 이미 우리 국민들이 취업을 기피하는 업종들에서는 외국인 근로자가 없으면 생산라인 가동이 중단될 지경이라고 한다.

거기에다 최근에는 우리 지역에도 농촌지역을 중심으로 동남아 국가들에서 국제 결혼을 통해 이주해 오는 사람들도 상당한 실정이다. 그래서 여성가족부에서는 이들 이주해 온 신부들을 위해 동남아 각국의 언어로 만든 육아 교육서 및 명절 음식 만들기 등에 대한 교재를 만들어 배포하고 있을 정도다.

그러나 이 정도의 관심으로는 너무나 부족하다. 통계자료를 보면, 불법 체류자가 40여만명에 이를 것이라는 추정이다.

특히 우리 지역의 경우, 많은 중소기업들이 있어 외국인 근로자가 상당수 거주하고 있다. 하지만, 화성시에서 과연 이들에 대해 얼마나 정확한 통계를 가지고 있는지 모르겠다.

외국에서 국제결혼을 통해 입국해 자리잡은 신부들이야 파악하기 쉽겠지만, 생산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불법 체류자들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파악이 어렵다는 것은 알고 있다.

어려움은 알지만, 지금이라도 우리 지역에서부터 불법 체류 외국인들을 위한 아주 작은 대책이라도 마련이 되었으면 한다. 아니, 홍보작업이라도 적극적으로 펼쳐 주었으면 한다.

화성뉴스 기사를 보면, 불법 체류 외국인의 경우, 아파도 병원에 가지 못한다는 서러움을 이야기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화성시 보건소에서는 외국인 근로자의 경우, 불법 체류자와 합법 체류자를 가리지 않고, 모두 동등하게 치료를 해주고 있다.

하지만, 많은 외국인들이 이러한 사실을 잘 모르고 있다. 어쩌면, 알면서도 보건소에 오면, 단속반에게 붙잡힐까봐 걱정이 돼서 못 찾아오는 지도 모를 일이다.

그렇기에 화성시가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힘들고 어렵겠지만, 시가 나서서 외국인 불법 체류자를 채용하고 있는 회사 관계자들에게 최소한의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길을 찾아주고, 안내했으면 한다.

아니, 한 걸음 더 나아가서 보건소 만큼은 예전에 우리 역사에 나왔던 '소도'처럼 치외법권 지역으로 선포해서 여기서는 불법 체류 외국인 근로자라도 단속 걱정없이 치료를 받도록 해주면 안될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와 함께, 화성시가 나서서 우리 지역으로 시집온 외국인 신부들을 파악해서, 이들에게 우리 생활상을 설명하고, 한국식 육아방법 등을 소개해 줄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면 좋겠다는 제안을 한다. 아니, 여건이 불비해서 안되겠으면 최소한 이들 국가의 언어로 된 자료라도 확보해서 배포하는 방법이라도 찾았으면 한다.

외국인을 외국인으로 보지 말고, 그냥 인격체로, 사람으로 봤으면 한다. 우리와 동일한 시대를 살고 있는 사람으로 봤으면 한다. 외국인 근로자의 고단한 삶을 조금이라도 덜어 주었으면 한다.

또 멀리 타향으로 시집온 신부들이 우리 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마음이 있었으면 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